상단여백
기사 (전체 2,776건) 헤드라인 기사보기
선악
우리는 어떤 행동과 말을 하기 전에 선과 악에 대해 생각한다. ‘나의 행동이 과연 선한 것인가? 악한 것인가? 좋은 마음으로 하는 것인가? 악에 받혀서 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답은 오직 자신만은 알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  2018-08-20 13:28
라인
문학의 향기
계속되는 폭염이 무섭다. 지구가 몸살을 앓고 있는가 보다. 거리마다 열기를 내뿜는 차량, 냉방기 팬에서 나오는 거친 숨소리가 지열까지 합쳐 지구는 열사병이 들어버렸다.여름은 더워야 된다지만 이 열기는 가히 폭탄 수준...
거제중앙신문  |  2018-08-03 14:31
라인
해녀의 바다를 지켜주지 않는 거제시
국가 중요어업 제1호 어업문화인 해녀는 구성원들의 고령화로 평균 나이가 65세이다. 이 때문에 해녀인들 스스로도 이 직업군과 문화유산이...
거제중앙신문  |  2018-08-03 14:29
라인
지방장관시대가 온다는데…
1960년대의 이야기다. 어느 듯 반세기 전의 이야기가 됐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고속도로가 없던 시절이었다. 강원도의 동해안지역으로 가려면 비포장 국도인 꼬불꼬불 미시령을 넘어야 갈 수 있었다.대관령 너머 강원도 오...
거제중앙신문  |  2018-07-30 11:01
라인
나는 행복하게 살아왔다
한국 최초의 콘택트렌즈를 발명한 안과의사였던 공병우 박사는 6.25전쟁 중 그를 구원해 준 것은 공병우 타자지기였다고 하는 글을 읽었다...
거제중앙신문  |  2018-07-30 11:00
라인
‘日新又日新(일신우일신)’ 소방관
저는 경상남도 거제소방서 장승포119안전센터의 김건우라고 합니다.제가 소방관의 꿈을 갖고 소방관이 된 이유는 저의 해군특수전전단(UDT...
거제중앙신문  |  2018-07-23 13:06
라인
새 시장과 의회에 바라는 거제 아파트 폭락 문제
2017년에 이어 2018년 상반기에도 전국에서 아파트가격이 가장 많이 내린 불명예 지역은 다름 아닌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다. ...
거제중앙신문  |  2018-07-16 11:18
라인
말 한 마디
세상이 점점 거칠게 느껴진다. 이렇게 나쁜 방향으로 변질돼 가는 연유가 필시 존재할 것이다. 그것은 일상에서 정제되고 절제된 언어보다 된소리, 상소리, 저속한 말을 섞은 소리가 힘을 받는 사회 분위기 탓으로 여겨진다...
거제중앙신문  |  2018-07-16 11:17
라인
어느 천사 어머니의 역할
궁핍했던 1960년대 어머니들이 고난의 세월을 희생과 헌신으로 맞서 가정과 삶의 정신을 일으키고 나라를 구했다. 구로공단의 여공에서 자기의 삶을 담담하게 소설화한 신경숙 소설가가 그러했고 여공에서 오페라 무대의 프리...
거제중앙신문  |  2018-07-09 11:48
라인
변광용 시장에게 드리는 제언
지방자치가 새로이 시작된 것이 1993년도이고 단체장을 선출한 것이 1995년부터입니다.이때부터 우리 거제는 특정 당이 마치 자신들의 전유물인 것처럼 집행부를 장악했고 의회조차도 독식했습니다. 그랬기에 변화는 없었습...
거제중앙신문  |  2018-07-09 11:47
라인
제주도에서
안녕하십니까, 박명옥입니다. 지금 제주도입니다. 6.23지방선 다음날인 지난 6월14일 낮에 제 딸과 제주 여행을 훌쩍 떠나 왔습니다....
거제중앙신문  |  2018-07-02 11:09
라인
노력과 운
우리가 세상을 살아가면서 많은 사람들의 인생사 행복과 불행을 직접적으로 보기도 하고 곁에서 듣기도 한다. 어떻게 사는 것이 정말 행복하고 지혜로운가. TV뉴스를 장식하는 정치인, 재벌가 사람들, 평범한 시민들의 삶 ...
거제중앙신문  |  2018-07-02 11:05
라인
이혼전문 변호사를 가난하게 만드는 법
모든 생명체의 지상명제는 종족보존이다. 그것은 유전자번식을 통하여 이루어진다. 닭은 달걀이 다른 달걀을 만드는 도구일 뿐이다. 인간도 ...
거제중앙신문  |  2018-06-18 11:40
라인
마하티르총리와 구달 박사
오늘날 사회적 화두(話頭)는 고령화문제다. 오랜 옛날부터 검은머리 파뿌리 되도록 오래오래 살게 해달라고 그토록 염불을 했으니 이제 그 ...
거제중앙신문  |  2018-06-18 11:39
라인
선망운반선의 추억
지금으로부터 약 40년 전의 일이다. 오래된 과거를 뒤돌아보면서 독자님들과 함께 이야기꺼리로 재미의 감동을 느껴보시기를 기대 해본다. ...
거제중앙신문  |  2018-06-11 11:56
라인
항구-문화가 숨 쉬는 축제의 장으로
봄이 왔는가 싶은데 벌써 여름이다.거리는 6.13 지방선거 로고송들로 넘쳐나고 후보자들은 어려운 지역경제를 서로 살려 보겠노라 하지만 깊이 들어가 보면 눈에 띄는 공약은 보이지 않는다. 또 한 해의 여름이 시작되면서...
거제중앙신문  |  2018-06-11 11:55
라인
수목장(樹木葬) 자연친화적 장묘문화
지난 5월20일 타계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례가 유해를 나무 밑 에 묻는 ‘수목장’으로 치러졌다.수목장은 일반적인 매장(...
거제중앙신문  |  2018-06-04 13:39
라인
자유의 가치
민주와 자유는 인류가 투쟁으로 쟁취한 고귀한 산물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그러나 민주(民主)란 개념이 지금처럼 인식되거나 법제화되기 까지...
거제중앙신문  |  2018-06-04 13:37
라인
<독자詩> 나침반
세상이 빙글 빙글 돌아가고 있다해바라기가 방향을 가르키듯기러기도 겨울을 이겨 내려고철따라 줄지어 방향대로 날아 오는걸너와 나의 방향은 ...
거제중앙신문  |  2018-05-21 11:58
라인
<기고>노모가 내민 아들의 ‘찬조금’
‘고려장’이란 풍습이 있던 시절, 한 관리가 노모를 지게에 지고 산으로 올라갔다. 그가 눈물로 절을 올리자 노모는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
거제중앙신문  |  2018-05-21 11:5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