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겨드랑이 냄새 '액취증'
일반적으로 양쪽 겨드랑이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을 액취증이라고 한다.

여름철과 같이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는 아포크린 땀샘의 분비가 촉진되고 겨드랑이내 세균번식이 증가해 액취증이 심해진다.

이 경우 주위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게 되고 본인도 위축되어 심하면 대인관계까지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

두 개의 땀샘
인체에는 에크린과 아포크린이라는 두 개의 땀샘이 있다. 에크린 땀샘은 체온조절을 하는 땀샘이고 아포크린 땀샘은 겨드랑이나 회음부 등 특정 부위에 집중적으로 발달한 땀샘이다.

세균이 땀 분해하면서 발생
액취증의 원인이 되는 땀은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된다. 아포크린 땀샘에서 나오는 땀도 원래는 냄새가 없다.

그런데 아포크린 땀샘에서 나오는 땀 속에는 지방과 단백질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 모공을 통해 아포크린 땀이 나오게 되면, 모공 주변에 있는 세균들이 땀을 분해하면서 지방산과 암모니아를 생성하기 때문에 좋지 않은 냄새가 나는 것이다.

사춘기 때 많이 생겨
시기적으로 보면 아포크린 땀샘이 크기도 커지고 분비하는 땀의 양도 많아지는 사춘기 때 액취증이 많이 발생한다.

액취증은 가족력이 강한 유전적 질환으로 가족이 함께 와서 치료받는 경우도 있다.

집에서 하는 치료
우선 심하지 않을 경우 샤워를 자주하고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으며 속내의를 자주 갈아입는 것이 좋다.

또한 겨드랑이에 털이 많이 있으면 아무리 자주 씻어도 악취를 막을 수 없으므로 반드시 겨드랑이의 털을 짧게 깎고 파우더를 뿌려 건조하게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약한 향수나 살균 작용이 있는 약용 비누나 항생제 연고를 사용하는 것도 어느 정도 예방의 효과는 있지만 일시적인 것일 뿐 악취를 완전히 없앨 수 없으며 심한 액취증일 경우에는 별 효과가 없으므로 근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수술 요법
수술 요법은 겨드랑이에 한 두 개의 절개선을 내어 피부를 얇게 들어 올린 다음 아포크린 땀샘을 제거하는 것이다.

근본적인 치료법이지만 흉터의 위험성이 있고 수술 후 열흘 정도어깨의 움직임에 제약이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내시경과 초음파 지방 흡입기를 이용하기도 한다.

레이저 영구 제모술
레이저 영구 제모는 제모 레이저를 이용하여 털을 제거함과 동시에 아포크린 땀샘에 영향을 주어 치료하는 방법이다.

모낭 옆에 많이 존재하는 아포크린 땀샘은 모낭을 통해서 땀을 많이 배출한다. 제모 레이저로 모낭과 모낭 옆의 땀샘을 파괴시켜 준다.

모낭이 파괴되므로 아포크린 땀샘에서 만들어진 땀이 배출되지 않기 때문에 액취가 줄어든다.

또 겨드랑이 털에는 세균이 번식하기 쉬울 뿐 아니라 털을 매개로 지방들이 넓게 퍼져 냄새가 온몸으로 확산될 수 있다.

따라서 겨드랑이 털을 레이저로 깨끗하게 처리하면 세균의 번식이나 냄새의 확산을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 아주 편리하고 안전한 방법이며, 여성의 경우 일부러 겨드랑이 털을 제거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고바야시 절연침 시술
고바야시 절연침을 이용한 치료법은 특수하게 고안된 절연침을 피하지방층에 꽂아 피부 쪽으로는 손상을 주지 않으며 땀샘이 위치한 곳만 파괴시킨다.

수술을 하지 않으므로 흉터가 남지 않으며 시술 다음날부터 샤워가 가능하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수술과 비슷한 효과를 얻기 때문에 최근에 가장 많이 이용하는 방법이다.

액취증의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한번의 치료만으로도 만족할 만한 효과를 볼 수 있고 심한 경우에는 6개월 이상의 간격으로 1∼2회 정도 더 치료하면 된다.

병용 치료법
레이저 영구 제모와 고바야시 절연침 시술을 병용한 치료법은 선택적으로 모낭을 파괴하는 제모 레이저 시술로 털을 제거한 후 고바야시 절연침으로 지방층에 남아있는 아포크린 땀샘을 파괴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수술을 하지 않는 방법 중 가장 이상적인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다.<김갑형 참조은피부과 원장>

거제중앙신문  webmaster@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