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무자격자 약품판매 행위 '기승'거제시보건소 1일부터 단속 나서
의약분업 확대 실시 후 거제지역에서도 경영난을 이기지 못한 중소형 약국들이 동업하는 형태로 대형화하는 사례가 급증, 거제시보건소사 10월1일 단속에 나섰다.

보건소의 단속은 올 하반기들어 대형약국에서 약사가 아닌 무자격 직원들로부터 약을 구입했다가 치료효과를 보지 못하는 등 시민들의 민원이 잇따라 신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약국들이 일반직원까지 약사로 둔갑시켜 판매인원을 늘리면서 약사 혼자 경영중인 소형약국들은 경영난을 견디지 못하고 속속 폐업하는 등 공정거래에도 문제가 있다는 것이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특히 전문지식이 없는 무자격들로부터 약품을 구입해 복용해 사고가 발생하면 사회문제화 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

거제시보건소는 이같은 관련법에 따라 무기한 단속에 나서는 한편 시민들의 신고도 접수하고 있다.

현행 의약품관리법 제35조 1항은 약국에서 약사가 아닌 종업원 등이 의약품을 판매하다 적발되면 약국 대표자는 의무정지 10일에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으며 직접 판매했던 종업원은 형사고발조치된다.

거제시보건소는 지난달 25일 약사 2명 이상인 거제시내 모든 대형약국에 공문을 보내 대형약국들의 일부 관리직 직원들이나 계산원 등 약품판매 자격이 없는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취급했다 민원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10월1일부터 전면적인 단속에 들어간다고 통보했었다.

김창기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