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공치아(implant)한정훈 한치과 원장
왜냐하면 인공치아 식립술의 성공률이 낮고 생존기간 또한 짧아 많은 제약이 있었으나 최근들어 성공률이 획기적으로 높아지고 생존기간 또한 길어짐에 따라 인공치아의 식립이 아주 보편화된 것이다.

치아상실시 생체조직에 친화적인 티타늄 기둥을 잇몸뼈에 고정시킨 후 상부에 치아 구조물을 올리는 것이 이 시술의 기본이다.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인공치아의 디자인 및 표면처리도 계속 연구되고 새로이 개발되고 있으며, 상부구조와의 연결도 새로운 시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인공치아 식립은 하악 구치부위의 여러개의 치아 상실시 가철식 의치를 대신하는 것이 가장 선호됐으나 현재는 하나의 치아 뿐 아니라 모든 치아의 상실시에도 많이 시술되고 있다.

건강한 이웃치아의 삭제없이 인공치아 식립으로 치아상실의 완전회복이 가능하다.

자연치아와 인공치아의 차이점은 자연치아는 최근 주위에 치주 인대조직이 있어 쿠션역할을 하나 인공치아는 골조직과 바로 결합돼 충격이 바로 전달되기 때문에 충격을 줄 때 자연치아와 약간의 감각적 차이가 난다.

인공치아 식립은 대부분의 건강한 사람에게 시술될 수 있으나 인공치아도 시술이 불가능한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혈액이상이나 정신병적 문제가 있는 경우 금기이며 성장과정의 환자, 약물중독, 구강내 경·연조직 병소, 전염성 질환 등에는 불가능하다.

특히 인공치아 식립의 가장 큰 성공의 열쇠는 치조골(잇몸뼈)의 양과 질이라 하겠다.

골 흡수가 심한 경우 골 이식을 해 식립이 가능하나 시간비용이 많이 들고 성공률 또한 떨어진다.

인공치아의 종류 또한 수백종이 넘으나 국내에서 널리 사용되는 것은 10종 안팎이라 할 수 있겠다.

최근에는 가격이 다소 저렴한 국내산의 인공치아가 생산돼 보급되기 시작했다.

인공치아는 청결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잇몸과의 간격을 많이 줘 심미적인 면이 좋지 않았으나 지금은 이 공간을 최소화해 심미적인 면의 개선에 중점을 두는 경향이 있다.

거제중앙신문  webmaster@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