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화합과 축제로 거듭나는 선거혁명
한국노총
법률구조 본부장 조영길

다가오는 24일은 우리 거제시의 새로운 지도자를 선택하는 날이다.

그 동안 각종 부패에 연루돼 불명예스럽게 퇴진한 민선시장을 다시 올바르게 선출, 거제시의 명예와 희망을 되찾는 소중한 날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선거에 임하는 후보자나 유권자의 자세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본다.

먼저, 후보자들은 깨끗하고 공명정대한 선거를 치러야 한다. 학연, 지연, 혈연 등을 앞세운 ‘편가르기’나 금전살포, 허위비방, 폭로 등을 일삼는 구태의연한 부정선거와 낡은 관행을 혁신하고 정책과 비전을 통해 심판 받을 수 있는 자세가 돼야 한다.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당선되기만 하면 된다는 생각을 버리고 페어플레이를 통해 상대방의 장점을 인정하고 당당히 경쟁하는 풍토를 조성해야 한다.

선거결과에 대해서도 패자는 깨끗이 승복하고 승자는 패자를 포용하는 화합과 축제의 선거혁명을 이뤄주기 바란다.

우리 유권자들도 달라져야 한다. 유권자들의 올바른 선택에 우리 거제시의 미래가 달려 있다는 점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

무책임한 선동과 폭로정치에 현혹되거나 싸움판에 끼어 이성을 잃게 되면 정치발전은 물론이고 우리 거제시의 미래는 없다고 생각한다.

누가 더 선거법을 잘 지키는가, 누가 시민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두려워하며 약속을 잘 지킬 것으로 믿어지는 후보인가, 그리고 누가 더 도덕적이고 지도자로서의 자질을 갖고 있으며 거제시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정책소신을 갖고 있는가 따져보고 선택해야 할 것이다.

지역갈등과 계층갈등을 통합·조정하고 동북아 해양관광 중심도시로서의 거제시를 이끌어갈 수 있는 지도자가 과연 누구인지를 제대로 살피고 뽑아야 할 것이다.

특히 정치를 불신하는 나머지 선거에 무관심하고 기권을 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 투표는 신성한 국민의 권리인 동시에 의무다.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일컬어지는 선거에 적극 참여해서 민의가 올바로 수렴될 때 우리 거제시의 밝은 미래는 약속 받을 수 있을 것이다.

후보자와 유권자 모두 이번 선거를 통해 선진선거문화를 정착시키고 21세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원년을 이루어나가길 바란다.

거제중앙신문  webmaster@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