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고객 돈 5억원 빌려 증권사 지점장 잠적
증권사 지점장이 고객 돈 5억원을 챙겨 잠적했다.
D증권은 지난 9월부터 박아무개(53) 거제지점장이 고객 14명으로부터 5억여원을 빌린 뒤 증권사 감사가 시작되자 잠적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D증권은 박 지점장 후임으로 지난 5일 조강우씨를 거제지점장으로 발령했다.

증권사 관계자는 “박 지점장이 고객에게 ‘SK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비자금을 조성하고 있는 있는데 돈을 빌려주면 높은 이자를 쳐주겠다’고 속였다고 피해객들이 주장하고 있지만 박 지점장이 주식 투자 등으로 손해를 보자 돈을 빌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D증권은 현재 거제지점을 대상으로 정확한 피해 규모 등에 대한 감사를 벌이고 있으며, 피해 고객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김석규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