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민간업체 배불린 아까운 석재시, 뉘늦게 동부면 산촌간척지에 사토장 마련
국도14호선 대체 우회도로 건설공사현장에서 나온 석재를 민간 석산업체에 ‘공짜’로 넘겨준 사실이 드러나 비난이 쏟아지자 뒤늦게 거제시가 사토장을 마련하는 등 사태수습에 나섰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20일 거제시가 양정터널 공사현장에서 나온 석재를 매립용으로 사용하겠다고 요청, 보성산업에 공짜로 날라주던 석재공급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거제시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발주한 국도14호선 우회도로 건설공사 제2공구(아주∼상동간·시공사 (주)신성)에서 나오는 석재와 흙을 동부면 산촌간척지에 쌓아둘 계획이다.

부산국토청은 그동안 2공구 공사과정에서 나온 석재 약 1만5천∼2만㎥를 공사현장에서 22km나 떨어진 보성산업까지 공짜로 날라주다 특혜시비를 불러일으켰다.

부산국토청은 “2001년 설계 당시 석재처리를 위해 시와 수차례 협의를 했으나 사토장을 확보하지 못해 보성산업에 넘겨준 것일 뿐 특혜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거제시도 “당시 부산국토청과 사토장 지정 협의가 있었으나 주민민원 등으로 사토장을 마련하지 못했으며, 지금은 실무부서 관계자가 모두 자리를 옮겨 보성산업이 사토장으로 지정된 사실조차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당시 물양장 건설 등 공공사업 수요가 많았고, 공공수요가 없더라도 공개입찰 등의 방법으로 세외수입을 올릴 수도 있어 시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시민들은 “공사를 시작한지도 제법 됐는데 담당자가 바뀌어 사토장이 보성산업으로 지정된 사실을 몰랐다는 것은 공무원들의 ‘무사안일’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세외수입이 될 수도 있는 아까운 석재가 민간업체 ‘배불리기’에 사용된 꼴”이라고 꼬집었다.

장목면 김아무개씨(46)는 “보성산업 인·허가 당시에도 관이 개입하는 등 특혜시비로 말썽이 있었다”며 “특혜가 특혜를 부른 것은 아닌지 의심이 간다”고 말했다.

김해연 의원(옥포2동)은 “석재를 동부 산촌간척지에 야적, 필요한 경우 공개입찰 하는 방법 등 문제해결을 위해 거제시의회 차원에서 공론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풍 피해 복구 예산 부족과 골재품귀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 석재로 얼마든지 예산절감을 할 수 있는데도 거제시가 공사현장에서 나온 석재를 공짜로 민간업체에 넘어가도록 한데 대한 비난은 어떤 이유로도 면키 어렵게 됐다.

김석규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