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해범 진영세 초대작가 반열 올라
해범 진영세씨가 제15회 대한민국서예대전 한문전서부문에서 입선, 초대작가 반열에 올랐다.

동부면이 고향인 해범은 동부중학교 1년 때 함두형 선생의 권유로 붓을 잡기 시작, 한글 서예 뿐만 아니라 한문서예의 각 서체에도 능통, 수차례 입선경력을 갖고 있으며 넓게 공부하는 서학도의 참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개막하는 세계서예 전북비엔나레 ‘서예로 떠나는 한국기행’ 출품작가로 초대받아 딸 국화양(동부초등 1년)과 함께 작품준비에 여념이 없다.

‘서두르지 않고 남과 비교하지 않으며 쉬지 않는다’를 좌우명으로 삼고있는 해범 선생은 현재 고현에서 ‘해범서예연구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해범은 본지 제호를 친필로 제자키도 했다.

김창기 기자  kc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