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대우 이일문 기감, 시사문단 ‘시 부문’ 신인상 수상월간 시사문단 2014년 10월호 ‘갈모봉’ 외 2편

   
대우조선해양에 근무하는 이일문 기감이 월간 시사문단 2014년 10월호에 ‘갈모봉’ 외 2편으로 ‘시 부문’ 신인상을 수상했다.

황금찬·오세영 시인 등 심사위원들은 “갈모봉은 경남 고성군 갈모봉산 봉우리를 예찬하는 것으로 시인의 눈으로 극찬의 시를 그려 내었다. 시적 화자가 느끼는 갈모봉의 시적 예찬은 과히 좋은 작품이라 하겠다. 게다가 시인이 방문해 그 한 곳을 예찬, 독자가 그 작품을 읽고 감동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지역을 알리는 데 큰 힘이 되고 그 또한 시인이 시를 적어야 할 이유이다. ‘벗들아 위험의 사슬을 끊자’와 ‘고운 햇살’은 감성보다는 지성을 더 중시하는 주지시로 시의목적을 ‘안전’이라는 부분에 극대화 시키고 있다. 이일문 시는 시를 통해 ‘안전’이라는 소재로 승화 시켰다. 목적시를 창작할 수 있는 시인의 손길이 아름답다. 이일문의 시는 기성문인의 창작기법을 구사할 줄 안다는 것도, 자유자재로 감성·지성이란 부분을 시로 승화시킬 수 있는 힘이라고 본다”고 평했다.

이일문 씨는 “긴 세월 문학의 갈망에 대한 가슴속의 응어리가 빠져나가는 기쁨과 두려움에 가슴이 무거워진다. 안전에 대한 시는 내면의 고독과 존재에 대한 성찰과 동료의 아픔을 지켜보며 한 생명의 소중함을 내 작은 움직임으로 반응하게 해주었다”며 “시 쓰기는 나를 꿈꾸게 하는 치유의 세계다. 신인상 수상을 마중물로 삼아 지금까지 오랜 산업 현장에서 느낀 나만의 시를 써 왔다면, 이제는 가슴 깊이 와 닿는 성숙된 안전 시를 쓰고 싶은 마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 기감은 산업현장에서 내면의 고독과 존재에 대한 성찰과 동료의 아픔을 지켜보며 체험하고 느낀 안전시집 ‘해양에 핀 꽃(2013)’, ‘꽃향기에 희망이(2014)’를 우리나라 최초로 펴내 독자들로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에 30여 년 간 근무 해오고 있으며, 창작 문학회 동인, 거제 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조용원 기자

조용원 기자  c1905925@hanmail.net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