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91개 시민·사회단체 ‘조선산업 살리기 성명서 발표’대책위 구성…원경희, 허철수 공동위원장 선임

수주절벽으로 벼랑 끝으로 내몰린 조선산업을 살리기 위해 시 지역 90여 단체로 구성된 ‘거제조선업 살리기 범시민 대책위’는 지난달 30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대책위는 성명서를 통해 “지속되는 글로벌 경기침체로 대규모 손실을 입은 양대 조선소의 구조조정으로 지역경제도 위축,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특히 “시 지역 인구 26만명 중 70% 이상이 조선산업과 관련된 직종에 종사, 수주가뭄으로 인한 구조조정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책위는 “조선산업 불황은 경쟁력, 기술력 부족의 문제가 아닌 전 세계 조선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임에도 중앙언론들은 거제가 마치 상권이 완전히 무너진 유령의 도시처럼 과장되게 보도, 이로 인해 외국 선사들도 국내 조선사들의 선가가 낮아질 것을 기대하며 발주를 늦추고 있다”며 중앙언론의 행태를 비난했다.

대책위는 “특히 정부와 채권단은 한국 조선산업의 미래와 상생, 다가올 호황에 대비,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경쟁력이 유지될 수 있는 특단의 조선산업 정책을 펴 줄 것”을 요구한 후 “거제시민단체는 양대 조선소 근로자들의 기를 살리고 올바른 조선업 구조조정이 이루어질 때까지 적극 응원, 동참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회의소와 거제경실련, 거제시발전연합회, 거제시관광협의회, 거제환경련 등 30개 시민·사회단체는 지난달 23일 거제상공회의소 회의실에서 ‘거제 조선산업살리기 범시민대책위’를 결성, 거제상공의소 원경희 회장과 거제경실련 허철수 대표를 공동위원장으로 추대하고 거제상공회의소 이정학 국장과 거제경실련 이양식 국장을 대책위 사무국장으로 선임했다.

또 10명의 부위원장단과 정책홍보, 대외협력, 조직운영 분과도 다음 회의까지 구성해 분과별 역할을 실행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후 대책위 참여단체는 91여 개로 늘어났다. 이정학 국장은 “대책위는 향 후 조선업종 근로자 기 살리기, 호황기 대비, 숙련인력 유지대책, 과장된 보도 자제요구, 노사화합과 상생협력 방안 등 다양한 조선업 살리기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보배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