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통영해경 남문현 경사‘떠내려가는 어린이 구조’

통영해양경비안전서(서장 박재수) 소속 1005함에 근무 중인 남문현 경사는 지난 9일 오후 5시께 충북 괴산 소재 달천강에서 대학시절 동아리 지인들과 휴가를 보내던 중, 물에 떠내려가는 일가족을 발견하고 신속히 구조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남 경사는 이날 장마철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가는 일가족(4명)을 발견하고 대학 동기에게 근처에 있는 3명을 먼저 구조할 것을 지시한 후 가장 멀리 있는 아이를 구하기 위해 흐르는 강물 속에 몸을 던졌다.

예전 해수욕장 담당으로 체계적인 교육․훈련을 통해 구조방법을 몸에 익힌 남경 사는 엎드려 떠내려가는 박 모(9) 양을 튜브 위에 눕혀 수면 상에서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다. 주변 관광객들은 죽은 줄만 알았던 생명을 구해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남 경사는 “경찰관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은 당연한 것이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상황이 발생되면 몸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