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전자 이용 사기도박 적발 ‘윷가락이 갑자기 뒤집혀(?)’땅에 전선 파묻고 윷가락에 소형 자석 심어 특수 제작

"엎어졌던 윷가락이 갑자기 뒤집히는 경우가 있습니까’
전자석을 이용해 윷놀이 사기도박을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5일, 김모(63)씨 등 윷놀이 사기도박단 5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김 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도박단은 사기도박을 벌이기 위해 땅을 파 전선을 묻고 윷가락도 특수제작하는 등 치밀하게 준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난 3월 고현동 한 폐차장 부지를 빌려 조립식 건물을 지었다. 건물 바닥에는 콘크리트를 깔기 전 깊이 3~5㎝ 정도 깊이로 직경이 90㎝나 되는 전선 뭉치를 묻은 후 전선은 멀리 떨어진 곳에 따로 뽑아놨다.
 

또 윷가락에는 소형 자석을 심었다.
나무 재질의 윷가락을 파낸 뒤 직경 0.3㎝ 가량의 둥근 자석을 넣고 본드로 고정한 뒤 나무로 다시 감쪽같이 덮었다.
 

준비를 마친 이들은 지난 5월말부터 본격적인 사기 도박판을 벌였다.
사기 도박단 중 1명이 호주머니에 리모콘을 넣고 윷가락을 던질 때 땅속에 묻은 전선 뭉치에 전기가 흐르게 했다.
 

전자석으로 변한 전선뭉치에서 나온 자기장과 윷가락에 심어진 자석의 반발력으로 '윷'이나 '모'가 나오도록 리모콘으로 조작을 한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이들은 지난 5월 중순부터 6월 말까지 한판에 500만원 정도의 판돈을 걸고 윷놀이 사기도박을 했다.
 

이들이 꾸민 사기행각에 8명이 걸려들어 모두 1억원을 잃었다.
 

 사기행각은 피해자 중 1명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엎어졌던 윷가락이 갑자기 뒤집히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피해자가 “사기 도박인 것 같다"는 신고를 하면서 꼬리가 잡힌 것이다.
 

윷가락이 땅에 떨어질 때 전기를 흘려야 했는데 타이밍을 잘 못 맞춰 사기 행각이 드러난 것이다.
윷놀이 사기도박단의 도박 전과는 최소 2범에서 20범에 달했다.
 
 

김창기 기자  kc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