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거제수협 김선기 조합장 ‘양식어류 폐사 현장방문’가배만 등…시청·관계기관 협조 ‘피해 최소화’

역대 최악의 폭염으로 바닷물 수온이 상승, 양식어류가 집단 폐사하고 있는 가운데 김선기 거제수협장은 지난 18일 양식어장이 밀집돼 있는 동부면 가배·율포만, 거제면 법동만, 둔덕면 둔덕만 등지를 차례로 방문, 어민들을 위로, 격려했다.

현장을 방문한 김 조합장은 양식어업인들과 함께 가두리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어류폐사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을 당부했다. 김 조합장은 “나 스스로가 양식어업을 했던 어업인으로서 자식처럼 애지중지 키운 어류가 폐사했을 때 큰 아픔을 느꼈다”면서 “이상 고온으로 인한 어류폐사를 최소화하기 위해 어업인 스스로가 대비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시청·관계기관 등과 협조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