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새누리당 김한표 사무소 K 국장 ‘7일 귀가’부산지검…수천 만원 받은 혐의 소환

김해의 노른자위 개발사업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한표 의원 소환 조사에 이어 김 의원의 최측근인 지역구 사무실 K(63)사무국장을 지난 6일 오전 소환, 조사를 마치고 7일 오후 10시 40분께 석방했다.

김 국장은 검찰의 재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아 소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지검은 거제와 김해에서 3~4개 건설사를 운영하는 C 건설 김 모 씨로부터 K 국장이 돈을 전달받은 것으로 지목받은 인물로 알려졌다.

검찰은 K 국장을 상대로 C건설 김 씨로부터 뒷돈을 받은 경위와 대가성 여부, 돈의 용처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김 씨의 돈이 K 국장에게 건네진 사실을 김 의원이 사전 또는 사후에 보고받았거나 알고 있었는지 여부도 캐물었다.

현재 K 국장에 대한 조사 내용이나 혐의사실은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태다.

K 국장은 거제시청 공무원 출신으로 김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 겸 새누리당 거제당원협의회의 행정 실무를 거쳐서 2014년부터 김 의원 지역구 사무실 겸 새누리당 거제당원협의회 사무국장으로 근무 중이다.

C 건설 김 씨는 거제를 기반으로 활동하다 김해에서 알짜 사업으로 꼽힌 도시개발사업에서 공사와 시행을 맡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일 김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데 이어 K 사무국장을 소환, 김 의원의 연루 여부에 대해 어느 정도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오전 김한표 의원을 소환, 이날 오후 7시까지 조사를 했다. 김 의원은 검찰 청사를 나서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은 채 서둘러 차량에 올랐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최근 김 의원측 인사 4명이 검찰에 소환 돼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은 돈을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기 기자  kc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