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성추행 오리발 내민 유모씨 ‘법정구속’

성추행을 한 적이 없다고 끝까지 발뺌하는 등 오리발을 내민 성추행범에게 항소심 법원이 더 무거운 형을 내렸다.

창원지법 제1형사부(성금석 부장판사)는 지난 17일,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모(43)씨 항소심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의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6월을 선고한 뒤 법정구속했다.

회사원인 유 씨는 2014년 11월 말 경남 거제시내 한 노래연습장에서 부하직원 이모(20·여) 씨 웃옷에 손을 집어넣어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강제추행을 한 적이 없다며 항소했다. 오히려 항소심 과정에서 이 씨가 술을 마시면 남성에게 집착하는 행동을 하는 등 품행이 올바르지 못했으며 전 남자친구 관심을 끌려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까지 했다.

유 씨는 직장 동료들에게도 이 씨가 품행이 바르지 못했다는 말을 퍼트렸다. 결국 이 씨는 성추행 피해자인데도 직장에서 해고되는 2차 피해까지 봤다.

항소심 재판부는 "성추행을 인정한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며 "오히려 부하직원이던 나이 어린 여성을 강제로 추행한 것은 죄질이 불량할 뿐더러 범행을 뉘우치지 않아 원심 형량이 가볍다"고 판시했다.

 

김창기 기자  kc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