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독자시 / 단 풍신대영 시인

단 풍

여리고 부드럽게

새 잎으로 솟아나서

따뜻하고 강한 햇살을 받으며

강하게 분 솔바람도 이기고

구슬픈 매미 노래 들어가던

푸르던 시절 잊어버리고

노랗고 빨간 색동옷을 입었구나

 

친구삼아 놀다가

세상살이 알고 지낼 때 쯤

쌀쌀한 가을 계절이 찾아와

오고 가는 객을 맞으며 뽐내다가

이제는 버틸 힘마저 없어

바람결에 뒹구는

추풍낙엽 되었구나

 

인생도 늙고 병들어

숨소리 멈추고 나면

떨어지는 낙엽이나 다름없는데

인생이나 단풍잎이나

다를 게 뭐가 있을까

내 몸이 떨어져서

내년 봄에 새 잎이 나오겠지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