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거제고 인근 50m ‘고압선통과·지중화 시급’15만 4000V전자파…WHO ‘발암물질 규정’

WHO가 발암물질로 규정한 15만 4,000V 송전선이 지난 1977년부터 아주동 거제고등학교를 통과, 전자파로 인해 학생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어 고압 송전선의 지중화가 시급하다.

지난달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경수(김해을) 국회의원이 내놓은 ‘학교시설 횡단, 인접 송전선로 현황’ 자료에 따르면 고압 송전선이 횡단하는 경남지역 학교는 거제고등학교·창원 상일초교·내서중·초동초 등 4곳이다. 김경수 의원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송전선의 전자파를 살충제인 DDT, 납 등과 같은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 국제 암연구센터는 3~4mG 이상의 전자파에 만성적으로 노출될 경우 소아 백혈병 발병률이 배 이상 높아진다고 경고하고 있다”며 고압선의 위험성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고압선 절단 등 비상사태에 대비하지 않으면 15만4,000V의 고압 송전선 아래에 있는 아이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고압송전선 문제 해결을 위한 창원상일초·내서중 학부모대책위원회는 지난 9일 경남도청앞에서 학교를 횡단하는 고압선을 지중화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고압선 지중화에 따른 비용부담과 관련, 도교육청 관계자는 “2008년부터 학교보건법 시행규칙에 포함된 ‘교육환경평가’를 통해 현재는 학교 300m 이내에 고압송전선로·송전탑이 있는지 사전 조사하도록 돼 있지만 학교가 들어설 당시에는 관련 규칙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학교를 가로지르는 송전선로가 있는 곳에 대해 전자파 측정과 지중화 추진을 검토해달라고 한국전력에 금명간 요청할 계획”이라며 “예산 부서와도 논의했지만, 교육청이 지중화 비용을 낸 선례도 없고, 현실적으로 비용 부담은 어렵다”고 강조했다.

실제 학교 주변 송전선로를 지중화한 광명시 광일초, 군포시 수리중·정보산업고 등 4곳도 자치단체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일부 또는 전액을 부담했다. 거제고 학부모 A(55)씨는 “거제교육지원청은 하루빨리 학교를 통과하는 고압송전선의 지중화 계획을 세워 추진해 줄 것”을 요구했다. 

김창기 기자  kc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