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향인
거제 출신 김도경 박사,알츠하이머 질환 조기 진단 기술 개발 ‘화제’

거제 출신으로 거제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미래창조과학부에서 과학 인재들에게 지급하는 국가장학금을 동시에 수여한 김도경 박사가 알츠하이머 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참여, 새로운 생체표지 물질 발견에 성공해 화제가 되고 있다.

포스텍은 안교한 화학과 교수와 김도경 박사 연구팀이 묵인희 서울대 교수팀과 공동으로 이광자 현미경을 이용한 생체 내 영상화로 알츠하이머 질환 여부와 진행도를 나타내는 새로운 생체표지 물질 발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치매 유발물질이자 표식으로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뇌에 축적·분포된 정도를 확인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문제는 자기공명영상(MRI), 양전자단층촬영장치(PET)와 같은 최첨단 영상장비를 사용하기 때문에 높은 비용, 과도한 방사선 노출 등의 위험이 있다.

하지만 공동연구팀은 투과력이 좋은 이광자 현미경을 활용했다. 베타 아밀로이드와 MAO를 감지할 수 있는 이광자 형광체를 개발해 진단에 적용하는 이광자 형광 프로브(탐침) 방식으로 알츠하이머와의 상관관계를 증명했다.

이번 연구는 MAO가 알츠하이머의 발병 여부뿐만 아니라 진행경과도 나타내는 ‘바이오 마커’로서 조기 진단에 기여할 가능성을 제시했다.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학회(American Chemical Society)의 주요 학술지 중 화학, 의학, 생물 등 학제 간 연구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중요한 연구 성과를 다루는 ‘ACS 센트럴 사이언스(ACS Central Science)’에 최근 게재됐다. 김 박사는 거제문인협회에서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임순 소설가의 아들이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