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추나요법, 건강보험 적용 시범 운영거제 고현한의원 등 전국 한방 병·의원 65곳 선정

환자 부담 덜고, 잘못된 자세ㆍ체형 교정에 효과

앞으로 한방병원이나 한의원에서 추나요법 치료를 받아도 건강 보험 혜택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8일 추나 요법 건강보험 시범사업을 수행할 기관 65곳을 선정, 지난 13일부터 해당 기관에서 건강보험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시범기관에는 국공립이나 한의대 부속 한방병원이 우선 선정됐다. 지역별 인구 비율과 한방의료 기관 분포, 척추 전문 병원 여부 등을 고려해 총 한방병원 15곳과 한의원 50곳이 포함됐다. 거제 내에서는 ‘고현한의원’이 선정됐다. 추나요법은 한의사가 손, 신체 일부분 혹은 추나 테이블 등의  보조기구를 이용해 관절·근육·인 대 등을 조정·교정하고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치료하는 한방 수기(手技)요법 중 하나다.

그동안 근골격계 통증 때문에 한방병원이나 한의원을 이용해도 침, 뜸, 부항, 등 소수 진료 이외에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환자의 진료비 부담이 컸다. 비급여인 추나요법의 경우 한 방 병·의원별로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일반적으로 1회에 5만원 안 팎을 요구하나 적게는 1,000원부 터 최대 20만원까지 받는 경우도 있다. 가장 싼 병원과 가장 비싼병원 의 차이가 무려 200배에 이른다. 현재는 건보 혜택을 못받는 비급 여 진료여서 환자가 진료비 전액 을 내고 있다. 이에 복지부는 전문성과 안전 성, 추나요법 종류 등을 고려해 수가를 정했다.

단순·전문추나 는 1회에 16,000~43,000원(본인 부담 4,800~17,000원), 특수추나 는 61,000~ 64,000원(본인부담 18,000~26,000원) 수준이 될 것 으로 보인다. 현재보다 3분의 1수 준으로 떨어지는 셈이다. 또한 건강보험 가입 환자만 가능하며 의료급여 환자는 포함되지 않는다.  한편, 추나요법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의 전면 실시 여부는 이번 시범사업의 효과와 타당성을 분석한 뒤, 건강정책심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전국의 모든 한방 의료기관에 확 대·적용될 예정이다. 

 

윤수지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