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청정해역 굴 양식업계, 긴장감 최고조미 FDA, 지정해역 위생 점검, 거제~한산만 등 해역 실사, 도·지자체, 종합상황실 운영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지난 8일부터 FDA 지정 청정해역인 경남 남해안 굴 양식장 등을 찾아 위생 실태 조사를 위한 현장 점검에 착수했다.
윌리엄 버커트 단장을 중심으로 FDA 소속 패류 위생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이번 실사단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1호 해역(거제~한산만) 현장 실사를 마쳤다. 2호 해역(자란만~사량도) 현장 실사는 11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 오는 15일 중간보고서 작성, 16일 강평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실사 결과는 3개월에서 6개월 이내 통보된다.
현장 실사에서 실사단은 바다와 하천은 물론 육상의 하수처리시설 등 바다 오염원이 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중점 점검했다. 특히 올해는 그동안 빠지지 않고 들렀던 수출용 제품 가공등록공장 점검을 생략한 채 해역 점검에만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다공중화장실, 지정해역 주변 가정집 정화조, 하수처리시설 관리 등 2015년 점검 권고사항에 대한 개선여부도 면밀히 체크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2015년 점검 당시 FDA는 해역의 육상 오염원 및 하수처리장, 가정집 정화조 등을 둘러보고 보완을 요구했다. 또 하수처리장의 경우 유입수와 방류수의 MSC 농도 측정 장치 설치를 권고했었다. MSC는 대장균을 숙주로 하는 바이러스로, 노로바이러스 검출 지표로 활용된다.
이와 함께 육상 가정집 정화조에 대한 빗물 유입 방지 시설 구비와 바다공중화장실 분뇨 저장탱크 유출 여부 조사 및 기록보관도 함께 요구했었다. 이 밖에도 어패류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한 장비 등 미국 패류위생계획(NSSP) 요구사항에 미달하는 항목에 대한 개선 요구도 있었다.
지난 1994년부터 2년마다 FDA의 정기점검을 받아온 굴양식 어민과 수산업계는 올해 유난히 긴장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1월 남해안에서 생산된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기 때문이다.
남해안 굴양식 어민들은 지난 2012년 5월 노로바이러스 검출로 막대한 타격을 입기도 했다. 남해안 굴 생산량의 10%를 수입하던 미국이 금수 조치를 취하면서 당시 굴 산업 전반이 흔들릴 정도로 직격탄을 맞았다. 수산물의 안전성을 보증하는 국제적 기준인 FDA의 판단은 대미수출 여부를 결정하는 과정이지만 국내·외 소비 시장에 미치는 후폭풍 또한 만만찮기 때문이다.
2012년과 같은 사태가 발생할 것을 우려한 굴양식 어민들은 지난달부터 위생에 특별히 신경을 쓰는 등 FDA 현장 점검에 대비해 왔다. 해양수산부와 경남도, 연관 지자체도 한 달 전부터 점검대응 T/F팀을 꾸리고, 통영에 종합상황실을 설치·운영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할 수 있는 모든 준비는 끝냈다”며 “점검 완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수검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