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향인
무지개빛사람들, 홀몸노인 주거개선 봉사사등면 지석마을서 도배·도색·수리 등

봉사단체 무지개빛사람들(회장 신종균·신현지구대 순찰4팀 부팀장)은 지난달 23일 사등면 지석마을 윤계옥(93) 할머니 가정을 찾아 주거개선 봉사에 나섰다. 회원들은 이날 봉사에 앞서 사전점검을 거쳤고, 도배 및 장판교체, 주택외벽 및 창고 도색, 처마등 교체, 우수관 설치, 청소 등을 도맡은 가운데 할머니의 말벗도 돼줬다. 특히 찬바람에 고생하는 할머니의 주거개선을 위해 단열 벽지를 시공했고, 주택 처마 부분 도색까지도 꼼꼼히 마무리했다. 고장난 채 방치돼 있던 처마등도 최신 LED 등으로 바꿨고, 외벽으로 흘러넘치던 빗물 배수를 위해 우수관도 따로 설치했다.

회원들의 점심을 늘 후원하고 있는 충무김밥 한일집도 참여 인원에 맞춰 충무김밥 15인분을 무료 후원, 구슬땀을 흘린 회원들의 허기를 채웠다. 신종균 회장은 “외로이 지내시는 할머니의 주거 개선을 위해 주말을 반납한 채 봉사에 참여해주신 회원들게 감사드린다”며 “올 한해도 알찬 봉사를 지속하기 위해 회원 확충과 봉사 저변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지개빛사람들은 지난 2000년 창립, 공무원·자동차 정비업체·관광업계·건설업계 등 다양한 직종에서 일하고 있는 회원들로 구성돼 복지시설 콩이네집과 소년소녀가장돕기, 장학사업, 정기적 집수리봉사 등을 펴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