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대우조선해양, 수억원대 납품비리 적발

업체서 돈 받아 챙긴 관리직
업무상 배임혐의 경찰 조사
도덕적 해이…내부점검 필요

유동성 위기와 인력감축·사업부 축소 같은 구조조정으로 내우외환에 시달리는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는 직원 비리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지난해 200억원대 직원 횡령사건이 발생한 데 이어 납품담당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납품비리 사건이 경찰에 적발됐다.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납품담당 직원 8명이 경기도에 있는 납품업체와 짜고 물품을 빼돌리는 과정에서 납품업체에서 8억원을 챙긴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납품업체에서 산업용 전등·안전장갑 등 소모품을 정상수량보다 적게 받고 이를 눈감아 줬다. 수령한 제품 일부는 다시 빼돌려 납품업체에 전달하고, 해당 제품을 다시 납품받기도 했다.

2013년부터 이런 방식으로 담당 직원들은 납품업체에서 8억원을 챙겼다. 뒤늦게 내부감사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월 이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금품 수수액이 1억원이 넘는 A씨 등 대우조선해양 직원 4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에 대해 업무상 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에서는 지난해 6월 허위로 물품계약을 체결하는 수법으로 회삿돈 210억원을 빼돌린 직원이 적발되기도 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