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 자회사도 전 임직원 임금반납 동참경영정상화를 위한 고통분담 한마음

대우조선해양(사장 정성립)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자회사들도 임금을 반납하며 고통분담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신한중공업·삼우중공업·웰리브·대우조선해양건설·DSME정보시스템 등 국내 자회사 5곳이 고통분담 차원에서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절차를 진행한 결과 약 99.3%가 임금반납에 참여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들 자회사들은 이미 지난해 임원 15~25%, 직원 3~15%의 임금을 반납해 오고 있는 등 지난해에만 인건비 약 20억원을 절감했다. 특히 이들 5개 회사는 이번 임금반납 동의를 통해 올해 4월 급여부터 임원 15~40%, 직원 10~15%의 임금을 반납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이상의 인건비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자회사들도 임금반납, 무급휴직, 연월차 소진, OT 제한, 자산매각 등 모회사에 준하는 자구계획을 이행해 오고 있다”면서 “2015년 이후 희망퇴직 등을 통해 인원 및 조직이 30% 가량 축소돼 운영돼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자구계획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조기 경영정상화를 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4월 임금반납 절차를 마무리한 대우조선해양은 1만267명 가운데 99.4%인 1만209명이 최종적으로 임금반납에 동의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