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갤러리 거제 개관기념 ‘색의 문화’전오는 29일까지 계속

갤러리 거제(Gallery Geoje) 개관기념 ‘색의 문화(Color Culture)’전이 오는 29일까지 계속된다.
이번 전시회는 우리 지역의 일상적인 삶과 문화의 정체성을 소재로 끊임없는 자기성찰을 화폭에 담은 3명의 작가를 초대해, 풍경화 속에 색이 가지고 있는 문화적 의미를 성찰해보는 시간으로 마련된다.

박현효 작가의 작품은 시원한 붓의 흐름처럼 유유자적하는 풍류적인 산수화 같은 회화작품이다.

그는 어지러운 도시를 떠나 자연과 함께 순수한 감정을 찾으려는 21세기 신 풍류도를 논할 수 있을 만큼 유유자적하다. 밭은 노랑 바탕에 붉은 선을 입혔고, 그 위에 극도로 단순화한 빈집을 선만 살려 그렸다. 작가는 화려함도 과정도 없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성실하게 화폭에 담아내며 상징적인 의미를 내포한다.

이임호 작가는 러시아 레핀 아카데미 박사를 마치고 귀국한 이래 여러 차례의 개인전으로 서구의 정취가 담긴 사실적인 인물, 풍경, 정물 등의 그림을 선보였다.
이 작가의 최근 작품에는 우리 주의의 자연경관을 화폭에 담았지만, 아름다운 자연의 재현이 아니라 시대적인 감각과 자신의 예술세계를 찾아가는 새로운 변화를 보여준다.
장치길 작가는 우리 민족의 전통적 가치와 정체성과 연관되는 이미지들을 결합한 풍경화를 선보인다.

그의 작품은 고향 통영과 남해의 정경을 독특한 색채와 형태로 담아낸 풍경화다. 장 작가의 일관된 풍경은 산과 바다, 하늘을 품고 있으며 작가의 형식적 틀 속에 각 요소는 저마다의 상징성을 가지고 존재한다.
단순한 산, 바다, 하늘이 아닌 민족적 서정을 품에 안은 산이며 바다이고 하늘이다.

갤러리 거제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색의 일상적 의미와 더불어 현대예술에 구현된 색의 무한한 가능성을 여러 관점에서 생각해 볼 기회가 될 것”이라며 “미술애호가들에게는 지역 미술에 대한 잠재적인 역량과 발전 가능성, 그 성과를 확인할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