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평소 운전습관이 행운까지 안겼네제12호 양심운전자 고정희씨

“어린이 보호구역 앞이어서 일시정지를 한 것뿐인데 행운까지 따르네요.”

거제경찰서(서장 김주수)는 지난달 30일 제12호 양심운전자로 고정희씨(여·48)를 선정해 양심밥솥을 증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이날 장평동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에서 보행자를 우선배려하며 차량을 정확히 일시정지한 뒤 천천히 출발했다. 장평초등학교 정문 앞은 65분 동안 모두 169대의 차량이 지나갔지만 보행자가 있는 상황에서도 일시정지를 제대로 준수한 차량이 없었다.

고씨는 “며칠 뒤에 이사할 집 청소를 하기 위해 가던 길이었다”며 “학교 정문 앞이 어린이 보호구역이어서 평소 운전 습관대로 일시정지를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고씨는 “이삿짐을 옮길 때면 제일 먼저 요강에 소금을 넣고 큰 솥 안에 넣어 들고 가 부정을 가시게 했다는 옛 이사 풍속이 있다”며 “부상으로 밥솥을 받았으니 앞으로 좋은 일이 많이 생길 것 같다”고 기뻐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통법규를 성실히 지키는 양심 운전자를 찾아 양심밥솥을 증정하고 일시정지 지키기 교통법규 홍보를 통해 법규준수율을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