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해양, 대한민국 잠수함 역사 새로 썼다인도네시아 국방부서 수주한, 나가파사함 지난 2일 인도, 길이 61m, 1400톤급 규모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최초로 해외에서 수주한 인도네시아 잠수함 건조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사장 정성립)은 지난 2011년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1400톤급 잠수함 중 초도함 인도식을 지난 2일 옥포조선소에서 개최했다.

‘나가파사(NAGAPASA)’함으로 명명된 이 잠수함은 1988년 독일로부터 기술을 이전 받아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최초의 수출형 잠수함으로 전장 61m, 1400톤급 규모다. 나가파사는 고대 힌두 신들 가운데 하나인 인드라지트가 사용하던 화살을 말한다. 인두 신화 속 나가파사는 뱀 머리 화살촉이 특징으로 적들을 모두 잠들게 만드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날 인도식에는 리아미잘드 리아꾸두(Ryamizard Ryacudu)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과 정성립 사장, 김판규 해군참모차장, 김헌수 국방부 전력정책관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잠수함을 운용하게 될 인도네시아 해군 아데 수빤디(Ade Supandi) 참모총장과 대한민국 해군 관계자도 참석해 두 나라 해군 간 상호 협력에도 의미를 더했다.

40명이 승선할 수 있는 나가파사는 1만 해리(1만8520km) 거리인 부산항에서 미국 LA항까지 중간 기항 없이 왕복 운항할 수 있어 잠수함의 뛰어난 수중 작전능력을 갖췄다. 특히 설계부터 생산·시운전 등 모든 건조과정을 대우조선해양 자체 기술로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또 어뢰와 기뢰 등 무기를 발사할 수 있는 8개의 발사관과 최신 무기체계로 무장했다. 계약 당시 잠수함 3척의 수주 금액은 약 11억 달러(한화 약 1조3000억원)에 달해 국내 방산수출 사상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정성립 사장은 “대한민국 최초 수출 잠수함을 성공리에 인도해 새로운 역사를 기록함과 동시에 전 세계에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분야 기술 경쟁력을 입증하게 됐다”며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해군력 강화에 기여하고 인도네시아 해군의 수중전력 증강계획에 발맞춰 지속적인 파트너 십을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영국ㆍ노르웨이 해군의 군수지원함과 태국ㆍ말레이시아 수상전투함을 비롯해 이번 인도네시아 잠수함까지 건조하며 함정 분야를 총망라한 국내 유일의 방산 수출업체가 됐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독보적인 방산 기술력으로 각종 해외 프로젝트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은 올해 안 인도를 목표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이다. 3번함은 옥포조선소에서 블록형태로 건조된 뒤 대우조선해양의 기술지원 아래 인도네시아 국영조선소인 PT.PAL 조선소에서 최종 조립해 2018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 3척의 잠수함은 인도네시아 해상안보 및 영해 수호 임무를 수행하며 최소 30년간 인도네시아 해군 작전에 투입된다.

 

 

윤수지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