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해양, 3분기 연속 흑자 달성

6년 만에 영업이익 1조원대로 회복
해양플랜트 인도로 추가공사액 확보
자회사 추가 매각 등 자구계획 이행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3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연결기준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2017년 3분기 영업이익 흑자로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이날 발표한 대우조선해양의 2017년 3분기 매출액은 2조4206억원, 영업이익 2065억원, 당기순이익 457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약 19.8%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8조6087억원, 영업이익 1조945억원, 당기순이익 1조 5340억원으로, 특히 영업이익은 2011년 이후 6년 만에 1조원대를 넘기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자산매각, 인적구조조정 등에 바탕한 원가경쟁력을 서서히 회복한 것이 이번 흑자기조 유지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또 올해 목표한 해양플랜트 5기가 모두 정상적으로 인도 또는 출항 됨에 따라 향후에도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실적 개선과 함께 자회사 추가 매각 등 자구안도 계획에 따라 철저하게 이행하겠다”며 “선박 및 해양플랜트 수주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까지 약 2조7700억원(2020년까지 전체 5조9000억원)의 자구목표 중 10월 말까지 약 2조4500억원을 달성해 약 88.4%의 자구안 이행률을 보이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