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친구야, 용기 잃지 말고 힘내라”

옥포중 1학년생 희귀병 투병
학생회 주관 모금활동 진행
대우조선 선나눔회 장학금

희귀병으로 투병 중인 중학교 1학년 학생에게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옥포중학교(교장 양재록)에 재학 중인 박모 학생은 지난 6월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HLL)이라는 진단을 받고 서울 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병은 희귀병의 일종이어서 국가나 민간보험에서 지원받을 수 있는 부분이 제한적이다. 치료비 외에도 골수이식에 들어가는 비용 또한 상당해 박 학생의 부모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었다.
이 같은 소식을 알게 된 학교 측은 학생회 주관으로 모금활동을 전개했다. 교직원과 학생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금액은 142만740원이었다. 또 대우조선해양(주) 선박시운전 모임인 선나눔회도 나눔에 동참했다. 선나눔회는 장학금 100만원과 함께 장학증서를 전달하고 박 학생이 중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매달 10만원씩 지원해 주기로 약속했다.
양재록 교장은 “이번 모금활동을 통해 학생들이 남을 돕는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음을 알게 됐다”며 “모금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준 교직원과 학생들, 그리고 온정의 손길을 베풀어 준 선나눔회에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학생은 다행히 골수가 맞는 사람을 찾아 11월26일 수술을 앞두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