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고교평준화, 시행은 코앞인데 문제점 해소는 아직

도·시교육청, 제도 설명회 개최
학부모, 학생배정 방식 등 경청
대중교통 해결, 시와 지속 협의

경남교육청(교육감 박종훈)과 거제교육지원청(교육장 이승열)은 지난달 29일 거제중앙초등학교 강당에서 현재 추진 중인 거제고교평준화 제도에 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120여명의 학부모가 참석한 이날 설명회는 평준화제도에 관한 설명에 앞서 경남교육청의 대입 전문 담당 김지연 장학사가 ‘변화하는 대입제도와 평준화 제도하에서의 대입 전략’에 관한 강의로 학부모들의 진학지도에 도움을 줬다.

‘평준화제도의 학생배정’에 관한 설명은 경남교육청 고교입시 담당 이화순 장학사가 맡았다. 이 장학사는 등급별로 학생의 희망에 따라 모든 학교에 골고루 배정하는 복잡한 방식을 자료화면을 통해 설명, 학부모들의 이해를 도왔다. 학부모들은 처음 겪어 보는 평준화제도의 배정방식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거제교육지원청 김재훈 장학사는 거제지역 고교평준화의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인 대중교통 문제를 집중 분석한 결과를 소개하고 거제시와의 협의 사항과 향후 대처에 대해 밝혔다.
설명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학생배정의 평준화를 뛰어넘는 교육환경의 평준화에 대한 준비 문제와 대중교통 문제 해결 등을 집중적으로 질문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경남도의회의 승인 절차가 남아 있고, 경남교육청에 설치된 ‘거제지역 평준화제도 도입 TF팀’의 활동 역시 시작 단계여서 확실한 방안을 제시하지 못했다. 특히 대중교통 해결 문제는 거제시와의 협의에도 불구하고 명확한 답을 제시하지 못해 빈축을 샀다.

이승열 교육장은 “대중교통 문제나 교육환경 개선 문제 등 평준화제도의 도입에 필요한 모든 조치는 오로지 학부모와 학생들의 입장에서 추진할 것”이라며 “유관 기관과 협력해 남은 1년 동안 평준화제도에 부합하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거제교육지원청의 실무진들은 설명회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 거제시청을 방문해 대중교통 문제에 관한 협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시 측은 내년도에 있을 2019년 노선검토 작업 시 적극 반영해 통학 난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