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重, OOCL에 컨선 6척 인도

홍콩 해운사 OOCL이 과거에 발주한 2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총 6척 시리즈의 마지막 선박을 삼성중공업으로부터 건네받았다. OOCL은 지난 17일 2만1413TEU급 신조선 명명식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었다고 밝혔다.

명명식에는 OOCL의 최고 경영자 앤디 텅, OOCL의 스폰서 셜리 펑 여사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OOCL은 1995년 첫 거래 이후 이번 계약까지 50척이 넘는 선박을 삼성중공업에 발주한 전통의 고객사다. 삼성중공업의 기술력과 미래에 무한한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

OOCL이 지난 2014년 발주한 2만1000TEU급 6척은 2017년 5월부터 납기가 시작됐다. ‘OOCL 홍콩’, ‘OOCL 저머니’, ‘OOCL 재팬’, ‘OOCL 유나이티드 킹덤’, ‘OOCL 스칸디나비아’호가 순차적으로 건조돼 선주 측에 인도됐다.

이 선박들은 수에즈운하를 통과하는 중국-유럽노선인 ‘LL1’에 투입됐다. 6척 중 마지막 호선인 ‘OOCL 인도네시아’호 역시 조만간 ‘LL1’에 배선될 예정이다. 기항 노선은 상하이-닝보-샤먼-옌톈-싱가포르-펠릭스토-로테르담-그단스크-빌헬름스하펜-펠릭스토-싱가포르-옌톈-상하이 순이다. 전체 운항기간은 77일이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