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향인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초심을 잃지 않을 것

본지 시민명예기자 신년 인사회
지난달 31일 수협 뷔페서 열려
내·외빈 등 150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