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重, 올해 들어 ‘1兆원’ 수주…목표 달성 ‘청신호’

지난 8일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컨테이너선 8척 8200억원에 수주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시장 적극 공략

삼성중공업이 단숨에 1조원 규모의 선박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 목표 82억 달러 달성에 청신호를 켰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1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약 8200억원에 수주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4m, 폭 48.4m 규모의 ‘네오 파나막스’ 선박으로 납기는 2021년 5월까지다. 네오 파나막스(Neo Panamax)란 2016년 6월 폭 49m로 확장 개통된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크기의 선박을 뜻한다. 확장 개통 이전의 파나막스는 폭 32m 이내의 선박(컨테이너선 5000TEU급)을 칭한다.

아시아-북미 항로의 핵심 관문인 파나마 운하가 확장 개통되면서 해운 선사들은 이 항로에 투입하는 선박을 최대 1만4000TEU급까지 최적화하기 시작했다.
미국의 국제 무역 통계 서비스인 피어스(Piers)에 따르면 미국 경제 호조 등에 힘입어 북미 항로의 물동량은 2017년 연간 1642만TEU로 전년 대비 5.4% 상승했다. 이와 함께 현재 북미 항로의 컨테이너선 운임은 2017년 8월 이후 최고 수준이어서 이 항로에 대한 해운 선사들의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규 선박 발주 역시 기대되는 상황이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프로펠러·러더 벌브 등 에너지 저감 장치가 장착되는 등 앞으로 시행되는 친환경 규제를 충족하는 선박이다.

국제해사기구(IMO)가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인 친환경 규제로 인해 시장에서는 향후 대규모 선박 발주가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선령 15년 이상의 선박은 이들 규제에 대비해 추가 장치를 장착하는 것보다 폐선 후 새로 발주하는 것이 훨씬 경제적인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해운 시황의 회복 조짐, 친환경 규제 등으로 인해 운반선 발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가 수주에 대한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LNG선·컨테이너선 등의 운반선뿐만 아니라 해양플랜트 분야에서도 2015년 이후 지속적인 수주 및 건조 경험과 축적된 리스크 관리 능력, 대규모 발주 예정인 북해, 서아프리카, 호주 등지에서의 입지를 바탕으로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면서 ”삼성중공업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통해 수주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최근 한 LNG 선사로부터 LNG선 1척을 약 2100억원에 수주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