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향인
대우병원 여성전문 클리닉 확장 개소

지역 최초 가족분만실 운영
신생아실 편백나무로 조성

대우병원(병원장 김병석)은 지난달 23일 여성전문 클리닉 확장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했다. 새롭게 신축된 여성전문 클리닉은 내진설계와 화재방지장치 및 친환경 소재로 설계됐다. 가족분만실과 신생아실은 편백나무를 사용함으로써 산모와 아기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산부인과 외래를 비롯해 가족분만실, 신생아실이 독립된 공간으로 구획돼 외부진료실과 차단된 쾌적하고 안정된 공간에서 편안하게 진료를 볼 수 있어, 진료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가족분만실 운영은 지역 최초다. 진통과 출산을 가족과 같이 편안하게 진행해 출산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이겨내고, 안정적인 상태에서 아기탄생의 순간을 보낼 수 있게 된다. 또 가족분만실에는 최신형 LDR침대를 셋팅 해 진통 중 침대를 옮기지 않고 한 침대에서 진통과 출산이 이뤄져 산모가 힘들게 이동하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이 추가됐다.

종합병원의 장점을 살려 24시간 분만이 가능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언제나 안심하고 아기 탄생을 지켜볼 수 있다. 가족분만실 외에 태동실 및 상담실을 운영해 초산모들에게 분만과정 및 출산에 대한 상담 및 교육을 실시, 출산에 대한 두려움을 감소시키고 분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특히 이번 확장개소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신생아실 감염관리에 더욱 비중을 둬 감염예방 및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설계됐다. 뿐만 아니라 산부인과 전문의와 간호사로 구성된 여성전문 클리닉은 산전 관리 및 부인과 질환에 대한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엄마와 아기를 위한 모유수유 권장 교육을 실시해 모유 수유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생아 행복 마사지를 통해 아기들의 신체발달 및 정서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김병석 병원장은 “빠른 시간 내 시설 뿐 아니라 최신형 초음파 장비 구입이 이루어질 예정”이라면서 “산부인과 진료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