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지역 청소년 알바생 부당대우 경험 36.6%

노동인권 실태조사 결과
1주일에 21.1시간 일해 

거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는 지난 6일 거제시공공청사 중회의실에서 거제시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인권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된 설문조사에는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지역 청소년 348명(남 135명, 여 212명)이 응답했다. 응답자의 평균 연령은 20.2세으로 대학생 174명, 고등학생 146명, 학교를 다니지 않는 이가 28명이었다.

이들은 하루 평균 6.2시간, 1주일에 21.1시간 노동한 것으로 집계됐고, 특히 부당대우를 경험한 이는 응답자의 36.6%나 됐다. 이 중 임금 부분 99명, 해고·퇴직 부분 57명, 폭언·폭행이 54명, 특히 성희롱·성폭력도 16명이나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62명은 산재경험이 있었다고 답했다.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경우 노동부에 진정 신청 34.5%, 친구 및 지인과 상담 25.8%, 가족과 상담 23.8%, 학교 선생님과 상담 2.6%로 나타났다. 포기한다고 응답한 이도 13.3%나 됐다.

아르바이트 만족도는 64.5점으로 대체로 임금이 높고, 부당대우를 받지 않은 집단에서 높게 나왔다. 임금 부문에서는 54.2%가 최저임금보다 많이 받았고, 41.8%가 최저임금을 받고 있고, 최저임금보다 적게 받은 이는 3.9%였다.

노승복 센터장은 “부당한 대우를 받는 청소년 노동자가 많지만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은 적다”며 “학교에 부당대우 신고센터 설치, 학교 교과과정에서 노동법과 노동인권교육 시행, 청소년 노동인권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사연구팀 김병훈 위원은 “기초적인 노동법조차 지키지 않는 사업장이 많았고 여전히 많은 청소년 노동자들은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면서 “이들 사업장에 대한 지도 감독과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