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삼성중공업, LNG선 1척 수주 확정

18만㎥급 투자 승인…옵션 1척도 포함
올해 12척 수주…82억 목표 향해 순항

삼성중공업은 한 해외 LNG선사로부터 18만㎥급 LNG선 1척을 수주하는 투자가 승인됐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옵션 1척이 포함돼 있으며 지난 9일 계약이 발효됐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컨테이너선 8척·LNG선 1척·유조선 2척 등 모두 11척, 10억3000만 달러의 수주 실적을 거뒀다. 이번 계약이 발효되면 총 12척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게 된다.
오일메이저인 셸(Shell)에 따르면 글로벌 LNG 생산능력은 2016년 2억6400만 톤에서 2019년까지 3억7800만 톤으로 1억1400만 톤(43%) 증가할 것이 예측된다. 셸은 또 2020년부터 LNG 공급이 부족해 LNG 생산 설비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카타르는 2300만 톤의 LNG 설비 증설을 발표했고, 1200만 톤 규모의 모잠비크 육상 LNG 프로젝트도 FID(투자결정)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같은 전망에 따라 주요 LNG선사와 리서치 기관들은 현재 건조 중인 LNG선의 90% 이상 용선이 확정됐으며, 2020년께부터 LNG선 용선 부족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시장에서는 올해 미국 모잠비크를 중심으로 예정된 신규 LNG 플랜트에서만 약 45척의 LNG선이 필요한 상황으로 보고 있어 향후 LNG선 시장 전망은 매우 밝은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LNG선 3척, LNG-FSRU 2척, FLNG 1척 등 LNG 분야에서만 33억 달러를 수주, 이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시장에서 재확인하며 향후 LNG선 시장에서의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금까지 118척의 LNG선을 수주하면서 축적한 기술과 경험, LNG 분야에서 거둔 다양한 성과를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제품인 LNG선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