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향인
거제소방서, 봄철 쓰레기소각 화재주의

거제소방서(서장 김동권)가 최근 쓰레기소각으로 인한 화재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거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7시께 사등면 가조도 신전마을 야산 아래 대나무밭에서 흰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마을주민이 신고, 소방대원 10명과 의용소방대원 6명, 소방차량 5대가 출동해 화재를 초기에 진압했다.
이날 화재는 쓰레기 소각 후 방치한 불씨가 바람을 타고 야산으로 번져 대형 산불화재로 발생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거제소방서 관계자는 “야외에서 쓰레기를 태울 때 화재사고를 예방하려면 가연물질이 없는 안전한 장소를 이용하고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소화기 등 안전 물품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논·밭두렁 소각 시에는 반드시 관할 면·동사무소 및 소방서에 신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