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대우조선, 유조선 분야서도 강자 입증

대한해운·유럽지역 선주 등에서 VLCC 3척 지난 2일 수주
계약규모 2억6000만 달러… LNG운반선과 실적 일등공신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 수주로 유조선분야에서도 강자임을 드러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대한해운(대표이사 김용완)으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VLCC) 2척,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약 2억6000만 달러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대한해운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19년 말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바탕으로 회사의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해운은 대우조선해양에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등 모두 16척의 선박을 발주한 바 있다.
특히 이번 발주는 2015년 이후 3년 만에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하는 것으로, 지난해 국내 선사들의 중국조선소 발주로 촉발된 국내 선사들의 이탈 우려를 불식시킴과 동시에 국내 조선산업과 해운산업의 상생협력을 다시 공고히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의 수주실적은 LNG운반선과 더불어 초대형원유운반선이 이끌고 있다. LNG운반선의 경우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주실적(163척)을 보유하고 있으며,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경우도 이번 계약 포함 175척의 수주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등 중국의 거센 추격을 받고 있는 유조선 분야에서도 한발 앞선 기술력을 다시 증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최근 회사의 연이은 수주는 LNG운반선뿐만 아니라 다른 고부가가치 선종도 대우조선해양의 건조 기술력을 선주가 신뢰한다는 증거”라며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 최고의 선박을 인도해, 회사의 앞선 기술력을 다시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