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수도권발 재활용 쓰레기 대란에도 거제는 아직 ‘안전지대’

6개 위탁업체 두고 직접 수거·처리
재활용품 단가 지속적 하락세 보여 배출 줄이기 및 분리수거 동참 중요

최근 서울 등 수도권 일부 재활용품 수거업체들이 비닐·플라스틱·스티로폼 수거를 거부하면서 ‘재활용 쓰레기 대란’으로 떠들썩하다.

그 배경에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민간 업체와 계약을 맺고 재활용품을 수거해오던 중 지난 1월부터 중국의 재활용 쓰레기 등 폐자원 수입 중단으로 판로가 막혀 재활용 업체들이 수거 거부 선언을 한 것이다.

하지만 거제시는 이 같은 쓰레기 대란 사태에 한 발짝 비켜서 있다. 시에 따르면 현재 19개 면·동 지역의 재활용품을 정상적으로 수거하고 있어 당장은 쓰레기 대란으로 인한 영향은 없다. 수도권과 달리 거제시는 아파트 단지와 지정 배출지의 쓰레기를 6개 위탁업체를 통해 수거하고 직접 자원순환시설에서 처리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조형주 자원재생팀장은 “거제는 폐기물 소각시설, 매립 및 재활용 시설,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을 자원순환시설을 통해 최초로 단지화한 곳 중 한 곳”이라며 “처리된 재활용품 또한 중국이 아닌 선별과정을 거치고 입찰을 통해 계약한 민간 수집상에 돈을 받고 파는 형태이기 때문에 단가가 떨어지긴 했지만 수거 거부사태는 발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상황이 장기화 되면 사회 전반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시민들의 쓰레기 줄이기 및 재활용품 분리배출 동참을 강조했다.

조 팀장은 “전체적으로 재활용품 단가 하락으로 인해 재활용품 구매 업체 측에서도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재활용품 가격이 하락하고 판로가 막히게 되면 재활용업자들도 수거를 꺼리게 될 우려가 있어 시민들이 의식적으로 쓰레기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재활용품을 깨끗하게 배출하면 자원으로 재활용되지만 오염된 재활용품은 쓰레기로 처리되거나 분류하는 과정도 까다롭다”며 “무엇보다 시민들의 재활용품 분리배출 협조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경남도 환경산림국 관계자는 “쓰레기 대란 사태가 붉어진 뒤 18개 시·군 관계공무원과 재활용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재활용 가능자원 수거처리 현황과 문제점, 제도개선 등에 대해 논의했다”며 “민간업체에서 재활용품 수거를 거부할 경우를 대비해 시·군과 협의해 대책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