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향인
힘들지만 씩씩한 어린이로 자라길…

사등면 이장협의회, 대리마을
초등학생에게 새 안경 선물

사등면 이장협의회(회장 김행일)가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초등학생에게 온정의 손길을 베풀어 가정의 달 5월의 시작을 따뜻한 미담으로 물들였다.
지난 2일 사등면에 따르면 대리마을에 살고 있는 초등학교 3학년 조영현 학생은 사시와 원시, 난시가 합쳐져 일반안경이 아닌 특수 안경을 착용한 채 생활해 오다 얼마 전 안경을 깨뜨려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현재 영현 학생은 초등학교 5학년인 누나와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다. 아버지가 공공근로자로 일을 하고 있어 학교를 마치면 장평아동센터에서 방과후수업을 받고 저녁식사를 한 뒤 집으로 귀가하고 있다. 영현 학생은 인공와우수술과 팔·손가락 수술 등이 필요한 상태지만 생활고로 병원비 마련은 꿈도 꾸지 못하는 형편이다. 당연히 고가의 안경 구입은 생각할 수도 없었다.
평소 영현 학생의 사정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던 조월선 장평아동센터장이 사등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간담회에서 영현 학생의 딱한 사정을 소개했다. 이에 사등면 이장협의회가 선뜻 지원을 결정해 영현 학생에게 40만원 상당의 새로운 안경을 선물했다. 또 안경매니저(상동동축협점)는 영현 학생의 안경테가 부러지면 무상으로 안경테를 교체해주기로 약속했다.
김행일 회장은 “영현 학생의 어려운 사정을 알게 돼 신속하게 지원을 결정했다”면서 “영현 학생이가 어려운 사정에도 굴하지 않고 밝고 씩씩하게 자랐으면 좋겠다. 크든 작든 앞으로도 사등면 이장협의회는 지역민의 어려움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