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루돌프 사슴코의 강적, 주사비
겨울은 눈이 많이 오는 계절이다. 온 세상이 하얀 눈으로 덮인 겨울이 되면 유난히도 코가 빨갛게 변해 루돌프 사슴 코가 되는 사람들이 있다.

딸기코라 불리는 이 증상은 술을 전혀 먹지 않는 사람에게도 올 수 있는 피부질환이나 흔히 술을 많이 먹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술꾼이 아닌데도 지독한 술꾼으로 오해받을 수 있어서 대인관계에서도 첫인상을 나쁘게 하는 등 이미지 관리상 치료를 요하는 피부질환이다.

울퉁불퉁한 빨간 코

주사비란 울퉁불퉁하고 빨간 코를 말한다. 이러한 주사비는 코의 모낭에 만성적인 염증 때문에 생긴다. 주로 30-50대에 많이 생기며 대부분 심한 딸기코는 남자가 많다.

주사비는 항상 술에 취한 것처럼 얼굴이 발갛게 달아 있으며, 그렇지 않은 경우에도 쉽게 얼굴이 빨개진다. 또한 뺨이나 코 주위의 혈관들이 많이 늘어나 거미줄이나 지렁이 모양으로 보이기도 한다.

증상에 따라 경도, 중도, 고도로 나눌 수 있는데 얼굴 중심부에 붉은색이 나타나는 경우가 경도이고, 중도는 붉은색이 심해지고 모세혈관 확장증과 여드름 모양의 발진이 염증과 함께 나타나는 것이다.

증상이 아주 심한 고도의 경우는 고름도 잡히고 코가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와 심한 여드름과 비슷한 모양을 보인다.

왜 코가 빨개지나

주사비의 원인은 아직 확실하게 밝혀져 있지 않다. 그래서 정상적으로 얼굴 피부에 기생하는 벌레나 정신적인 스트레스, 내분비 계통의 이상, 그리고 모세혈관 장애, 과거에 심한 온도변화에 노출된 경험, 국소 감염, 비타민 결핍증, 카페인을 함유한 음료의 과용, 음주 등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또 근래에는 무분별한 피부연고제의 남용에 의해서 발생하기도 한다.

적절한 치료 해줘야

주사는 아주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하기는 어렵다.
불행히도 많은 환자들이 주사가 나타나면 일광 화상이나 안색의 변화 또는 여드름 정도로 오해하고 병원을 찾지 않아 치료를 어렵게 만드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방치될수록 치료기간이 길어지고 치료가 까다로워진다.

레이저 치료 가능

치료는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는 내복약과 외용제를 사용하지만, 모세혈관 확장이 심하여 붉은 기운이 너무 심각하거나 코가 울퉁불퉁 혹처럼 되었을 때는 혈관 레이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러한 레이저 치료로 한달에 한번, 증상에 따라 3∼4차례 시행하면 되고,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시술 후 곧바로 외출이나 샤워 등의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치료를 통하여 호전된 후에 재발할 수 도 있으며 만약 재발하였을 경우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다시 혈관이 늘어나기 시작하므로 꼭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예방의 길

주사비는 너무 춥거나 더운 환경에 노출되는 경우, 너무 뜨겁거나 매운 식사, 술, 정신적 스트레스, 그리고 스테로이드 연고를 남용했을 때 악화된다.

그러므로 주사비 증상을 없애기 위해서는 우선 위와 같은 위험인자를 피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며, 특히 스테로이드 연고를 함부로 사용하여서는 안 된다.

거제중앙신문  webmaster@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