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삼룡초, 제47회 전국소체 금·동메달 획득 쾌거

여자 높이뛰기 김나영 우승
수영 평형 50m 유정은 3위
출전선수 개인최고기록 경신

삼룡초등학교(교장 한경애) 육상부와 수영부가 지난달 26~29일 충주공설운동장과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금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대회 금메달은 여자 초등부 높이뛰기에서 나왔다. 김나영(6년) 선수는 지난달 26일 열린 여초 높이뛰기 경기에서 145cm를 1차 시기에 뛰어넘어 2·3차 시기에 145cm를 넘은 유민주(전북 고창초등학교)·김민정(김해 내동초등학교) 선수를 시기차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나영 선수는 앞서 140cm를 2차 시기에 넘어 두 선수에게 뒤지는 불리한 상황이었지만 교장을 비롯한 교사들과 부모의 열띤 응원에 속에 145cm를 1차 시기에 성공해 역전승을 거뒀다.

김상수(34) 감독교사는 “4학년 때 육상부에 선발돼 한 번도 훈련에 빠지지 않았던 나영이의 성실함과 큰 경기에도 위축되지 않고 경기를 즐길 줄 아는 밝은 성격, 올해 삼룡초로 부임한 하재현(37) 스포츠강사의 지도력이 어우러져 선발전 기록보다 10cm나 향상된 기록으로 금메달이라는 결실을 일궈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동메달은 수영경기에서 나왔다. 삼룡초 수영부는 지난 2012년 창단 이후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금메달만 4개를 딴 명문 수영부답게 개인종목 단일학교 최대 규모인 9명이 경남대표로 참가했다.

수영부 에이스인 유정은(여·6년) 선수는 예선 경기에서 36초33을 기록해 예선 8위로 결승에 진출했고, 주 종목인 평영 50m에서 35초56의 개인최고 기록으로 염원하던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밖에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남자 포환던지기 김탁민(6년) 5위, 남자 높이뛰기 심우혁(6년) 9위, 수영 접영 하강휘(6년)·최병호(4년)·김효린(여·4년)·최지호(여·3년), 자유형 지승희(여·6년)·박예은(여·4년)·강민성(3년), 평영 이창주(3년) 선수도 개인최고기록을 갱신하는 등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쳐 다음 전국소년체육대회의 전망을 밝게 했다.

이동근(50) 감독교사는 “지난해 겨울부터 시작된 길고 힘든 훈련을 잘 이겨낸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면서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한경애 교장선생님과 거제교육지원청(교육장 이성열), 거제시체육회, 거제시수영연맹(회장 허춘), 선수지도에 모든 것을 던졌던 정성학 운동부지도자, 한마음으로 응원했던 학부모들 모두가 메달의 주인공”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