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조선·경제
조선사들, 케이블 납품업체 담합에 당했다

공정위 2900억원 5곳 적발
과징금 227억800만원 부과

 6년 동안 조선사가 발주한 선박용 케이블 구매 입찰에서 짬짜미를 벌인 5개 업체가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5개 회사를 적발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27억800만원을 부과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이들 업체 중 LS전선과 TMC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2008년 11월부터 2014년 2월까지 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8개 조선사가 발주한 총 2천923억원 규모의 선박용 케이블 구매입찰에서 담합한 혐의를 받는다. 선박용 케이블은 컨테이너선이나 LNG선 등 선박 내부에 사용하는 케이블로, 일반 케이블보다 열과 압력에 더 잘 견딜 수 있는 제품이다.

해당 업체들은 저가 입찰을 막기 위해 낙찰 예정자와 입찰금액을 사전에 합의했다. 조선사가 구매입찰을 공고하면 각 업체 영업 담당 직원들이 전화나 이메일 등을 통해 순번제 방식으로 낙찰 예정자를 합의했다. 발주처인 조선사는 통상 구매 가격을 낮추기 위해 입찰 참여 회사에 2∼3번 견적금액을 제출하도록 했다. 영업 직원은 이 관행을 파악하고 낙찰 예정사가 자신뿐만 아니라 들러리사의 투찰 금액까지 결정해 공유하는 방법을 썼다.

업체별 과징금은 극동전선 84억9천500만원, LS전선 68억3천만원, JS전선 34억3천200만원, 송현홀딩스 33억4천300만원, TMC 6억8천만원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해 온 담합행위를 적발해 제재한 것으로 향후 관련 입찰시장 경쟁질서 확립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