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기타리스트 고충진과 함께한 문화가 있는 날다양한 연주로 관객 매료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지난달 28일 거제시민들을 대상으로 ‘2018 박물관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2018 박물관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은 박물관 고유 콘텐츠와 연계된 교육·문화 예술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업으로, 이 날 기타리스트 고충진 교수를 초청해 ‘문화 해설사와 함께 하는 스토리 클래식’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감미로운 연주를 보여준 고 교수는 강제규 감독의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메인 테마곡인 ‘지난 기억’의 편곡과 연주자로 대중에게 많이 알려져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클래식 기타 연주자 중 한명이다. 고 교수는 기타의 재능을 이어 받은 가족들과 함께 ‘지난 기억’, ‘섬 집 아기’ 등의 명곡을 연주해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의 귀를 매혹시켰다.
유천업 관장은 “앞으로도 이와 같은 훌륭한 아티스트를 초청해 문화 활동의 소외 지역에서 고품격의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