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행복이 싹트는 옥명마을’ 국비 2억원 확보도시재생 뉴딜 소규모 재생사업 선정

 거제시(시장 변광용)가 지난 3일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18년 도시재생 뉴딜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시는 ‘행복이 싹트는 옥명마을(부제 도시농원 조성 및 지역공동체 활성화)’사업이 선정돼 국비 2억원을 포함한 총 4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능포동 옥명마을 일원에서 2년에 걸쳐 추진될 이번 사업은 공동텃밭 만들기 등 행복농원조성, 행복농원 판매소 및 장미카페 조성, 바리스타 교육 등 맞춤형 소일거리 교육, 도시농원 경영교육 및 거버넌스 운영 등으로 진행된다. 다른 사업과는 달리 능포동 주민들의 지속적인 회의 등을 통해 도출한 사업들로 구성됐다. 시 도시계획과 박무석 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은 주민주도형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로 선정지역 주민들의 공동체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도시재생 공모사업 등을 통해 지속인 발굴·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도시재생 뉴딜 소규모 재생사업’은 지역주민이 계획을 수립하고 소규모 점 단위 사업에 참여해 주민이 도시재생사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는 79개 지자체가 참가했고 경남도에서는 거제·김해·하동 등 3곳이 선정됐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