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주인 없는 노후 방치간판 무상 정비시, 안전사고 예방 선제조치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사업장 폐업·이전 등으로 주인 없이 방치된 노후 위험간판 등을 정비한다. 시는 오는 20일까지 주인 없이 노후된 간판을 무상으로 철거하는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철거 신청서를 접수 중이다. 이번 계획은 장기간 방치된 간판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쾌적한 도시미관을 위해 추진된다.

철거 대상은 사업장 폐업·이전 등으로 주인 없이 방치된 간판으로 건물주 및 관리자의 철거 신청서를 받은 간판이다. 철거를 원하는 건물주 및 관리자 등은 가까운 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시는 접수된 신청서를 검토해 현장 출장 후 사고 위험이 있는 간판부터 우선적으로 정비 할 계획이다.

시 도시계획과 박무석 과장은 “오랫동안 방치된 노후간판을 철거해 도시미관 개선은 물론 여름철 풍수해에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