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베르디의 3대 역작 오페라 ‘리골레토’ 8월을 수놓는다

거제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오는 27일 화려한 막 올려
강렬하고 환상적 무대 선사

지역 오페라 음악 애호가들에게 큰 기쁨을 안겨줄 8월이 왔다. 지난 2016년 오페라 ‘토스카’와 2017년 오페라 ‘카르멘’에 이어 올해에는 오페라 ‘리골레토’가 거제시민을 만나기 때문이다. 지난해에 이어 명문 노블아트오페라단이 공연하는 오페라 ‘리골레토’는 오페라 공연 애호가들뿐만 아니라 이미 오페라 공연에 친숙해진 거제시민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빅토르 위고의 희곡 ‘환락의 왕’을 원작으로 한 베르디 3대 역작 중 하나인 오페라 ‘리골레토’가 오는 27일 오후 7시30분 거제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오페라 ‘리골레토’는 인간의 본능 중 하나인 증오, 또 증오와 복수로 인해 벌어지는 비극을 현대인의 관점에서 풀어나간다. 1850년 37세의 베르디가 40일 동안 단숨에 작곡해 낸 오페라 ‘리골레토’는 이듬해 3월 베네치아 페니체 극장에서 초연돼 오페라 사상 손꼽히는 찬사와 영광을 불러일으켰다. ‘리골레토’는 베르디 26편의 오페라 중 최초의 성공작이자 흥행작으로, 무명이었던 베르디에게 오페라 작곡가로서 인정을 받게 해 준 작품이다. 특히 너무나 잘 알려진 아리아 ‘여자의 마음’으로 대중에게 널리 사랑받고 있는 오페라다.

‘리골레토’는 신선한 발상으로 형식의 변화를 꾀하며 늘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고 있는 노블아트오페라단의 신선섭 예술총감독과 비엔나를 중심으로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장윤성 지휘자, 성신여대 김숙영 경임교수가 연출을 맡아 깊이 있고 강렬한 무대를 선보인다. 테너 지명훈이 만토바 공작 역을, 소프라노 김수연이 질다 역, 바리톤 박정민이 비극적 인물 리골레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또 다양한 음악적 색채를 구현하는 매력적인 프라임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위너오페라 합창단이 참여해 화려한 무대를 장식한다.

공연 입장료는 R석 5만원, S석 3만원이며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다. 공연과 예매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거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geojeart.or.kr) 또는 전화(680-1050, 1051)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이번 공연은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하나로 거제시문화예술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노블아트오페라단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