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폭염 취약시간 농작업은 위험합니다”

 거제시가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농업인들의 무더위 쉼터 활용과 영농작업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시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영농작업에 따른 건강을 지키기 위해 아침저녁 서늘한 시간 때에 농작업을 하고, 오후 2시부터 5시까지는 휴식을 취할 것을 주문했다. 불가피하게 영농 작업을 해야 할 경우에는 장시간 작업은 피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또 작업시간 단축과 아이스 팩이 부착된 조끼를 착용토록 하고, 영농 작업 시 2인1조의 작업과 작업 중 15분 간격으로 충분한 물을 섭취 해 온열질환에 노출되는 사례가 없도록 안내하고 있다.

특히 고령 농업인, 독거노인, 신체허약자, 성인병환자 등의 경우 주간 시간 농작업은 물론 야외 활동도 자제토록 하고 외출 시에는 가족이나 이웃에게 행선지를 미리 알려 만일의 안전사고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한편, 거제시는 농업인들이 폭염에도 불구하고 결실기에 접어든 농작물의 수확 의욕이 지나쳐 건강을 해치는 사례가 없도록 면·동별 책임 공무원을 편성해 수시로 마을단위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체계적인 폭염 피해 예방 활동을 위해 농업분야 폭염피해 예방단을 확대 구성·운영하고 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