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거제에이원FC, 2018 고티아 컵 ‘준우승’ 쾌거세계 청소년 월드컵 결승 진출했지만 아쉽게 석패

거제에이원FC(감동 정승희)가 국제 유스대회인 ‘2018 고티아 컵’ 12세 부문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는 희소식을 전해왔다.

전국대회를 휩쓸던 에이원FC가 국제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며 거제시를 국제적으로 알리는 홍보 도우미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세계 청소년 월드컵’이라 불릴 정도로 규모가 큰 국제 유스대회인 고티아컵에서 거둔 준우승 소식은 거제시민들에게 우승 이상의 기쁨을 전해 주고 있다.

지난달 11일부터 18일까지 중국 칭타오에서 열린 2018 고티아 컵 12세 부문은 8개국 32개팀이 참가해 4개팀 8조로 조별예선을 치른 뒤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조별리그를 무난히 통과한 거제에이원FC는 준결승까지 중국팀들과 맞붙어 2대1, 3대0, 4대3으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상대인 인도네시아 ‘IJSL’팀은 조별예선부터 준결승까지 무실점과 동시에 다득점으로 압도적인 기량을 가진 팀이었다. 거제에이원FC는 강력한 'IJSL'을 상대로 2골을 넣으며 팽팽한 경기를 펼쳤지만 결국 4대2로 패하며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에 앞서 거제에이원FC는 지난 7월27일부터 8월1일까지 남해에서 열린 전국 유스 대회 ‘MBC 꿈나무 여름대축제’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했다.

예선에서 ‘고룡이’를 상대로 3대0, ‘hanam FC’와 0대0, ‘조영증FC’에 7대0, ‘윤성권FC’에 1대0, ‘강신우FC’에 1대1의 성적으로 본선에 진출했다. 8강에서는 의정부호동을 맞아 1대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 끝에 6대5로 승리해 4강에 올랐다.

4강전에서 ‘윤성권FC’를 3대1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한 거제에이원FC는 수원유나이티드를 만나 아쉽게 0대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거제에이원 선수 한 학부모는 "거제에이원FC 축구교실에서는 아이들의 운동 뿐 아니라 인성까지 가르쳐 일석이조"라며 "좋은 분위기 속에 즐기며 열심히 운동하다보니 계속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승희 감독은 "우리는 대회에 나갈 때마다 팀명 앞에 '거제'라는 문구를 달고 출전한다"며 "이는 누가 시켜서도, 무언가를 바래서도 아니다. 우리는 거제도 팀이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정 감독은 "축구 전문팀도 아니고, 학업과 병행하며 운동하는 클럽인 에이원FC이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훈련하고 단합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전국을 뛰어넘어 세계에 ‘거제’라는 이름을 알릴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4년 창단한 거제에이원FC는 창단 1년 만에 전국대회를 휩쓸며 명성을 쌓아왔다. 60여명의 선수를 보유한 거제에이원FC는 올해 8명의 졸업자 중 4명이 축구 특기생으로 진학한다.

거제에이원FC 축구교실에 대한 문의는 정승희 감독(010-5009-8289)에게 하면 된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