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거붕백병원, 홍원숙·황의돈 퇴임행사

  거붕백병원(병원장 조세현)은 지난달 30일 임직원과 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관 락희만홀에서 홍원숙 경영지원본부장과 황의돈 감염관리실차장의 퇴임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재직기념패 및 상품전달, 퇴임사, 병원장 격려사, 기념사진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홍원숙 본부장은 20년 넘게 해온 병원 생활에 대한 소감을 밝힌 뒤 후배들에게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며 거붕백병원의 발전을 위한 힘찬 응원을 보냈다.

황의돈 차장은 “하나의 작은 나무가 환자들의 쉼터가 될 만큼 크게 자랄 동안 거붕백병원에 머물러 있었다”며 “그 오랜 기간 동안 가족같이 지내왔던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 싶다”고 밝혔다.

조세현 병원장은 “끝은 그대로 끝이 아닌 또 다른 새로운 시작”이라며 “병원의 성장에 힘써준 두 분의 앞날에 빛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