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고현터미널서 시내버스가 승객 덮쳐 사상자 발생1명 사망·2명 중상

  지난 4일 고현시내버스터미널에서 시내버스가 승객들을 덮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쎄 고현시내버스터미널에서 이모(61)씨가 운전하던 시내버스가 승하차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승객 3명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중학생 이모(15)군이 다리와 가슴에 심한 골절상을 입고 거제백병원에 이송됐지만 숨졌다. 함께 앉아있던 서모(42)씨와 최모(52)씨도 다리골절 등 부상을 입고 각각 맑은샘병원과 거제백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승객을 태우려고 진입하던 시내버스가 정지선 앞에서 멈추지 않고, 약 3m가량 더 진입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버스 정지 구간과 승하차 대기 구간 사이에는 20cm 높이의 턱이 있었지만, 버스는 이를 그대로 넘어 돌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운전자 이씨는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복용한 상태는 아니었으며, 경찰 조사에서 “갑자기 브레이크 작동이 전혀 되지 않아 차를 멈출 수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의 운전 실수로 사고가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성용 기자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